2004년 8월 페스세우스자리 유성우때... 별보러 자주 가는 양평에서
뒷걸음질 치다가 우연히 찍힌 유성. 처음이자 마지막.
오른쪽 상단에 세로로 길게 떨어지는 자국이 별똥별이라 생각된다.
별똥별 찍기 넘 힘들다.


사실 맞는지 확신이 안선다. ^^



그 이후로도 유성우가 있을 때마다 수많은 필름을 소비했지만 촬영에 성공한 적이 없다. 후..



Posted by 감자전

댓글을 달아 주세요